뭐하는 사람이신가요?


1. 대한민국에서 태어나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는 세인트(닉네임)라고 합니다.
2. 경남 마산에서 태어났으나 21세에 마산에서 축출당하여 다른 곳에서 살다 2007년부터 서울에 또아리를 틀고 있습니다.
3. 학창시절, 학사로 전기공학 석사로 전력전자공학을 전공하고, 졸업 후 플랜트업계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는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


1. 블로그를 하게 된 기간은 위에 보시면 아시겠지만... 오늘이 제 블로그가 생긴지 1년 하고도 2일째이네요. 367일째랍니다.
2. 사실 이 블로그가 생기기까지 우여곡절이 좀 있습니다. Notice를 보신분이라면 아시겠지만, 힘겨웠던 대학원생활을 마치고 나니 체력이 완전히 바닥으로 가라앉아 있었습니다. 나름 20대가 되기전 했었던 3년간의 합기도로 인해 비록 근육이 있는 건 아니었지만, 체력엔 자신이 있었는데 어느 순간 모든 체력이 소진되고 몸무게 마저 20kg 가까이 빠지는 바람에 바람불면 날려가는 몸을 가지게 되어 다시 운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배운게 도둑질이라고 다시 합기도 체육관을 찾아 운동을 시작했죠. 한달쯤이나 했을까... 이제 조금은 몸이 가벼워졌다는 생각이 드니 30대의 몸인데 10대의 마음이 되어, 한창 운동하던 시절에 하던 기계체조식 동작들을 하고 싶어지더라고요. 공중앞돌기, 공중옆돌기, 공중뒤돌기의 공중 3종 셋트... 뭘 해볼까... 고민을 하는데... 공중앞돌기를 하다가 회전이 부족해서 제 무릎을 제가 코로 찍어서 쌍코피가 났던 기억... -_-;;; 공중뒤돌기를 하다 점프력이 부족해서 머리를 짚고 뒤돌기가 되는 바람에 목근육을 다쳐서... 한달간 목을 못움직였던 기억... -_-;;; 남는게 만만한 옆돌기라고... 만만하다 싶어서 아주 가뿐하게...
했...
...
..
.
했...
는데...
발로 착지를 해야 하는데, 무릎으로 착지를 했더라고요... -_-;;; 왜 발로 착지해야 하는데, 무릎으로 했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아직은 몸 회복이 안되었나 보다... 하고... 그날 수련을 마치고... 집에 와서... 샤워를 하는데... 무릎 근처가 이상하게 아프더라고요... 유치원때 그네타다 떨어져서 팔 부러져 보고 10대때 대회연습하다 발 연골 부러져 보고... 무협지에 나오는 무공 연습한답시고(-_-;;;) 나무둥지 손가락으로 찍다가 엄지손가락 부러져보고...(네... 구음백골조입니다... 강룡십팔장같은건 내공이 딸려서 못했네요...) 군대 훈련소에서 그냥 기분 나쁘다고 군홧발에 맞아서 가슴뼈 부러져보고... 해서 통증에 내성이 생긴지라 뭐 또 통증있나보네 하면서 다 씻고 나와보니... 참... 제 무릎... 제가 봐도 안습이더라고요...




발 대신 무릎으로 착지해서 그런지 신발자국처럼 새겨진 피멍을 보니... 아... 이제 내 나이에 합기도처럼 격렬한 운동은 힘들겠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예전에는 한달이면 나을정도의 부상인데... 의외로 4개월이 넘게 낫지를 않아 치료되길 기다리다 보니 어느새 2008년... 그렇다고 운동을 안할수도 없고... 한참을 고민을 하다... 어느 블로그에서 본 어느 40대 아저씨의 일본 자전거 여행기를 보고...
아...!!!
이제 내 나이에 할 운동은 자전거구나... 라고 느꼈습니다... 그 뒤 2008년 여름휴가 때 일본 오사카 - 도쿄 구간을 자전거로 다녀온 뒤 정말 잘 놀다 오긴 했는데... 마지막이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아쉬운 마음을 안고 안양천과 한강을 누비고 다니다보니 어느새 1년의 시간이 다시 흘러 찾아온 2009년의 휴가... 아... 올해는 나도 기록에 남길만한 여행을 하자... 작정을 하고... 여행을 갔었고... 갔다와서 그 기록을 하면서 이 블로그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


인상 깊은 블로거 분이 계시다면?


- 가끔 울컥하는게 흠이긴 하지만 제가 아는 한도내에서 가장 냉철하고 정확한 분석 및 판단을 하며 그 분석과 판단을 증명하는 절륜한 사고력을 가졌고 지적능력으로도 부족한지 육체적인 부분에서 마저 몸짱이신 가츠님
- 지식의 습득과 그것의 활용은 이렇게 하는 것이다라고 보여주는 신경외과의 킹카즈마님
- 절대 식전에 보면 안되는... 특히 야밤에 보면... 몸무게를 늘려주는 PHoebe님
- 유럽여행에서 네덜란드를 빼면 유럽을 갔다온게 아니므로 여행을 했다라고 말을 못하게 할만큼 즐거운 네덜란드 생활을 보여 주시는 펨께님
- 요즘처럼 삶에 바쁘고 치여서 힘들때... 허파에 바람을 제대로 넣어주는 yHkim님, 베쯔니님, 김치군님, 꿈꾸는여행자님... 하앍하앍... 4대천왕... -_-;;;(청룡, 백호, 현무, 주작을 만들어 드리고 싶다능...)
- 경상도 남자는 경상도 여자를 만나면 정말 행복하다... 라고 무언으로 알려주시는 피오나님...
아... 이거 쓰다가... 잠들지 몰라서... 그만 할께요...


앞으로 블로그를 통해서 뭘 하고 싶으세요?


사실... 하고싶은게 4가지가 있습니다...
첫번째는 누구나 바라듯이 할수있는 한 많은 돈을 버는것!
두번째는 누구나 가볍고 재밌게 읽을 수 있으나 제 가치관과 이상향을 담은 소설 집필
세번째는 제가 작곡, 작사, 연주에 직접 부른 노래 한곡...(자작 뮤직비디오도 찍고 싶지만... 그건 언젠가 생길 내 아이들에게...)
마지막은 "입문자를 위한 플랜트 기술 안내서" 집필...
그 과정을 블로그에 남기고 싶네요...


아무도 안 보겠지만 혹시라도 이 글을 보는 분께 하실 말씀이라도?


끝...

신고
Writed by White Saint
[ⓒ 세인트닷컴 & www.trso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