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문화 연예

미드 기대작 "V(브이)", 과거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까?

미국은 우리나라와는 달리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주일에 복수의 에피소드가 방영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우리나라와 같이 월화드라마 수목드라마 형태가 아니라 대부분 방송국에서 주문한 에피소드에 한해서 한 해의 계획이 짜여지고, 이 스케쥴은 다시 실제 방영되기 바로 한 두달전에 확정된 스케쥴이 공지되기 전까지는 유동적입니다.


"V"의 향후 스케줄은???


V의 경우는 초기 4개 에피소드의 11월 스케쥴이 확정되어 발표되었습니다. 11월 3일 첫번째 에피소드, 11월 10일 두번째 에피소드, 11월 17일 세번째 에피소드, 11월 24일 네번째 에피소드를 방영하고 나머지는 휴방기를 거친 뒤 내년 미드시즌(Mid-Season, 보통 봄시즌이라 얘기하며 4~6월 경)에 방영예정이라고만 공지 되었습니다. 즉, 아직까지 정확한 일정은 알 수가 없으며 대략 내년 3~4월 경에 시작될 것이라는 정도만 알려진 상태입니다.

미드의 한 시즌은 보통 20-25편의 에피소드로 이루어 지며, 첫 시즌의 경우는 11-3편 정도의 에피소드로 구성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번에 첫 시즌이 방영되는 V의 경우는 모두 13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V", 과거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까?


이미 장기간 방영되어 검증된 드라마(Heroes, Small Ville, StarGate등등)야 다르겠지만, 새로 시작하는 드라마의 경우 방송국에서 처음부터 풀시즌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는 드뭅니다. 드라마의 사전 반응이나, 제작 규모를 봐서 보통 6~13개 에피소드 정도를 주문하여, 방영 초기 성적을 보고 판단하여 풀 시즌 계약을 추가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V의 경우는 ABC에서 13개 에피소드 모두를 주문했습니다.

가을 시즌 (9-11월) 시작하는 미드들은 보통 12월 경에 초반부 방영을 마무리하고 휴방기에 들어갑니다. 이 휴방기 동안 그동안의 성적을 감안하여 다음 시즌 리뉴얼 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성적이 나쁘면 남은 에피소드만 방영하고 종영될 수도, 휴방기에 바로 종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는 휴방기도 되기 전에 종영되는 경우인데, 이번 시즌은 CW의 The Beautiful Life(단 2회만에 캔슬) 한 편만이 이 굴욕을 당했습니다. 다른 부진한 드라마들도 있지만 최근에는 캔슬한 드라마의 자리에 새로운 드라마를 넣는 것에 대한 추가 비용 부담도 있고, 새 시리즈 발굴에 대한 위험에 따르는 잠재적 비용 등, 제반 비용 문제로 인해 가능하면 주문한 에피소드들은 모두 방영하는 분위기로 가고 있습니다. 다니엘 헤니의 출연으로 관심을 끈 쓰리 리버스를 비롯해 이스트윅, 돌하우스, 트라우마, 멜로즈 플레이스 등이 올시즌 이런 헤택(?)을 보고 있습니다.

V의 경우는 다음 시즌 계획에 대해서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다만 제작사인 워너 브라더스 TV에서 V를 장기 시리즈로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고 했으니, 추가 시즌에 대한 기대를 해 봐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지금과 같은 시즌제가 완전히 정착되기 전에 방영된 오리지널 V 시리즈는 모두 19개의 에피소드로 1개 시즌만 방영되었습니다.


"V"의 잔재미


미드 매니아이신분은 남자 주인공이 4400의 주인공이었던 걸 아실겁니다. 그 밖의 여러 외계인물에도 출연했죠. 어찌 보면 비운의 드라마라고 볼 수 있죠. 시즌1 에선 인기가 있었는데, 결국 처음 설정한 4400명이란 숫자가 너무 높아서 점점 스토리가 루즈해지더니 결국 퇴출... 결말도 대충이라도 내지도 못한 체 빠빠이 하게 되었죠. 그래서 그 아쉬움을 달래 보고 싶은거였는지, 이번 2편에서 살짝 4400이 나오더군요. 극 초반에 여주인공이 공중전화로 위치를 알려주는 부분에서 외계인이 통신을 가로채는 장면이 나오죠.







The 4400 제작진에서 만든거라... 4400 떡밥이 나오면 더 재미있을거 같습니다. V로부터 지구를 구하는 건 The 4400 들이다... 라는 설정이면 너무 욕심이 과할까요??? The 4400 캔슬 소식이 그 어떤 드라마 캔슬 소식보다 안타까웠었는데...


"V"의 2회차 성적표는???


프리미어에 대한 엄청난 기대가 조금은 실망으로 바뀐 걸까요? 지난 주 온갖 시청률 기록들을 쏟아내며, 마침내 18-49세 연령대 드라마 부문 주간 시청률 1위에까지 올랐던 V가 잠시 주춤한 모습입니다. 이번 주 V의 2번째 에피소드는 종합 시청률에서 1,060만 Viewer/6.6%, 18-49세 시청률에서는 3.7%의 시청률을 보이며 화요일 프라임 타임 전체에서 지난 주 1위에서 4위로 밀려났습니다. 프리미어와 비교하자면 29% 하락한 수치이며 이는 이번 가을 시즌 프리미어와 두 번째 에피소드간에 생긴 최대 하락폭이라고 합니다. 반면 NCIS는 종합 2,020만 Viewer/12.3% 의 괴물같은 초반 모습을 다시 선보이며, 18-49세 시청률에서도 4.2%의 시청률로 화요일의 왕좌를 되찾았습니다.

물론 3.7%의 18-49세 시청률은 여전히 좋은 기록이며, Desperate HousewivesGrey’s Anatomy에 이은 ABC의 드라마로는 세 번째로 좋은 성적이긴 하지만 곧 내년 봄까지 기나긴 휴방기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봐야할 것 같네요. 다음 주에는 좀 더 분발해 주기를 기대해 봅니다.


아래의 사이트에서 무료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 다운받기]

[무료 다운받기]


Writed by White Saint
[저작권자 ⓒ 세인트닷컴 & www.trso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REV 1···89101112131415 NEXT ▶